[소식] 속으로 생각만 했는데… 뿅?! 별안간 나타난 제빙기, 출처는? 🧞‍♂️

 

초여름의 문턱 6월 🌞

 

사무실에 앉아

내리는 눈 구경하던 게 어제같은데

 

어느덧 한 해의 반이 지나고

한낮 기온은 벌써 30도에 다다르고 있죠

(시간 흐름 머선일이고…)

 

 

이럴 때 생각나는 건

바로 얼.음. 🥶

 

 

[잇몸 시큰 주의]

 

 

 

특히나 얼죽아인 저-!

겨울에도 얼음을 와그작 와그작 씹어먹으며

 

2층 얼음 정수기를

누구보다 열심히 사용하고 있었는데…

 

 

 

데 

 

 

 

최근 더워진 날씨에

얼음 찾는 경쟁자 급증!

 

 심지어 얼음 가지러 갔다

빈손으로 돌아오는 날이 부지기수?!

 

 

 

‘얼음 먹기가 이렇게 힘들어서야…’

 

수요를 못 따라가는 공급에

불안해진 제 마음…

 

혹시 들렸나요?

 

 

 

지난 화요일 2층 라운지에

못보던 ‘제빙기’가 나타났습니다

 

 

 

 

 

 

얼음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

다수의 연합인들을 위해

 

영업부 P차장님께서 ‘쿨하게’

안쓰는 제빙기를 기부하신 건데요

😇 👏👏👏👏

 

 

 

매일 매일

얼음 한바가지씩 낳는 제빙기 덕분에

마음껏 얼음 먹게된 우리 연합인들!

 

 

요런 공적은 또

세상에 알려야 하잖아요 🙂

 

 

별안간 나타난 제빙기의 출처는

P차장님이라는 것을

모든 연합인들에게 알리며…

 

 

P차장님께는

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전하며…

 

오늘의 연합 소식

마무리 하겠습니다

🙇‍♀️🙇🏻